중국 허난 지역의 교회가 정부의 압박에 십계명을 내리고 시진핑 주석의 연설로 대체하고 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17일, 비터 윈터 매거진을 이용해 보도했다.

인권 및 종교의 자유를 전문적으로 다루고 있는 '비터 윈터'(Bitter Winter)는 최근 "중국 공산당의 기독교 박해 일환으로 루오양 시(市)의 모든 삼자교회에서 십계명이 없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Like Us on Facebook

이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십계명을 시진핑이 2015년 통일선전부에서 했던 연설로 교체하고 있다.

당시 시진핑은 "핵심적인 사회주의 가치들과 중국 문화가 중국의 다양한 종교에 몰입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종교 단체들이 시대적 발전에 필요한 방식으로 종교적 사고, 교리, 가르침을 해석할 수 있도록 지원하라. 타락한 서구 이데올로기를 단호히 막고, 극단주의적인 사고의 영향력에 의식적으로 저항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종교를 중국 공산당의 통제 아래 두고 중국 문화에 동화시키려는 이른 바 '종교의 중국화'라고 비터 윈터는 전했다.

한 소식통은 이 매체에 "이 명령에 따르지 않는 것은 공산당에 반하는 모습으로 비춰지기 때문에, 일부 삼자교회는 교회의 문을 닫고 있다. 또 다른 교인들은 정부의 블랙리스트에 오를 것이라는 협박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삼자교회의 한 목회자는 비터 윈터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공산당이 기독교를 약화시킴으로써 삼자교회를 체계적으로 파괴하고 있다"면서 "첫 단계는 교회 노래를 금지시키는 것이다. 그리고 교회의 십자가를 철거하고 사회주의 핵심 가치를 달기 시작했다. 신도들의 종교생활을 감시하기 위한 카메라가 설치됐다. 마지막에는 십계명을 시 주석의 발언으로 교체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성도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기독교인들에게는 전혀 자유가 없다. 중국은 일당 독재국가이다. 사람들에게는 공산당에 대한 복종만 허용되고, 공산당에 의해 통제된다"고 털어놓았다.

앞서 중국 공산당은 베이징 최대 지하교회인 시온교회와 쓰촨성 청두시 추위성약교회를 강제 폐쇄시킨 바 있다. 또 기독교의 중국화를 위해 성서 번역에도 개입하고 있어 '성서 왜곡'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