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덕영 박사(창조신학연구소 소장)
▲조덕영 박사(창조신학연구소 소장)

인류 최고의 화가 레오나르도 다 빈치

《모나리자》(1506년 제작)는 세상 사람들에게 가장 많이 알려진 명화 중의 하나이다. 이탈리아 피렌체에 사는 한 부자의 아내를 모델로 그렸다는 이 그림의 미소는 보는 사람들에게 신비한 감정을 불러일으키고는 한다. 한때 이 그림이 도둑맞았을 때 프랑스 사람들이 이 그림을 도둑맞은 루브르 박물관으로 몰려들었다는 일화는 유명하다. 그만큼 모나리자야말로 세계인들이 가장 아끼는 그림 가운데 하나일 것이다.

Like Us on Facebook

최고의 성화들을 그린 화가

그러나 이 신비스런 그림을 그린 레오나르도 다 빈치(Leonardo da Vinci:1452-1519)는 그림만큼이나 예술가, 기술자, 과학자로서 다방면의 신비한 삶을 산 사람이며, 역사상 누구보다도 뛰어난 성화를 많이 그린 사람이었다.

많은 뛰어난 화가들이 예수님과 그의 열두 제자들의 "최후의 만찬"을 소재로 성화를 그렸다. 하지만 레오나르도가 그린 《최후의 만찬》보다 잘 알려진 작품은 없다.

이 밖에도 그가 남긴 《성 제로니모》, 《암굴의 성모》, 《성 모자와 성 안나》, 《예수님의 잉태를 알리는 천사》의 그림 등은 하나님을 믿는 한 화가가 표현할 수 있는 성화의 극치를 보여 주고 있다. 그 중에서도 예수님이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시기 전날 밤, 사랑하는 제자들과 한 자리에 앉아서 저녁을 잡수시는 《최후의 만찬》은 지금도 밀라노 산타마리아 델레 그라치에 성당 벽에 그대로 남아, 보는 이들을 감동시키곤 한다.

길다란 식사 테이블을 앞에 놓고 예수님을 중심으로 열두 제자가 주님의 말씀에 귀 기울이며 앉았고, 가룟 유다로 보이는 한 제자는 엉거주춤한 모습으로 밖으로 막 나가려는 이 그림은 우리들에게 마태복음에 나오는 당시의 상황을 생생하게 기억나게 한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어린 시절

레오나르도가 태어날 무렵, 마르틴 루터의 종교 개혁(1517년)은 아직 일어나지 않았다. 구텐베르크에 의해 유럽에서 금속활자가 발명되어 지금의 독일 마인츠에서 인쇄 공방이 시작된 것은 레오나르도가 태어나기 2년 전의 일이었다. 레오나르도가 태어날 때 유럽은 르네상스(문예부흥)의 전성기를 지나고 있었고 정치적으로는 레오나르도가 태어난 이듬 해 콘스탄티노플은 함락되어 비잔틴 제국이 멸망하던 시기였다. 구텐베르크 이후 번역의 동력은 대단히 활발해지기 시작했다. 활자화가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피렌체의 메디치가는 별장을 제공하여 플라톤연구소(플라톤아카데미아, 1462년)를 열어 플라톤의 저작들에 대한 라틴어 번역 일을 독려하였다. 메디치가의 피렌체는 레오나르도가 적어도 16년 세월을 보낸 르네상스의 본산이었다. 인류 최고의 천재들이 탄생할 수 있는 여건은 차곡차곡 마련되고 있었다.

이탈리아 르네상스를 대표하는 천재인 레오나르도 다 빈치는 플로렌스(피렌체)와 피사의 탑으로 유명한 피사의 중간쯤 되는 곳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 집안 사정으로 그는 부모님과 떨어져 할아버지, 할머니의 손에서 자라났다. 그러면서도 명랑하고 총명한 레오나르도는 일찍부터 그의 천재성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특히 그의 타고난 손재주와 이해력은 친구들이 따라가기 힘들 만큼 뛰어났으며, 곧잘 하는 어려운 질문들은 선생님들을 쩔쩔매게 하였다. 이런 사실을 잘 알던 그의 아버지는 어린 레오나르도를 당시 유명한 화가였던 베로키오에게 데려갔다. 레오나르도보다 8살 많은 훗날 유명한 《비너스의 탄생》(1485년 완성작)의 화가 보티첼리도 베로키오의 조수로 일하고 있던 때였다.

"베로키오 선생님, 이 데생을 좀 보아 주십시오." 그림을 본 베로니카는 깜짝 놀랐다.

"아니, 이 그림이 정말 이 아이가 그린 그림이란 말입니까? 레오나르도는 반드시 훌륭한 화가가 될 것입니다."

이렇게 해서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베로키오의 제자가 된 것은 불과 그의 나이 15세였을 때였다. 그의 타고난 재능은 훌륭한 스승을 만나자마자 활짝 피어나기 시작하였다. 그 발전 속도는 베로키오도 감탄할 정도였다. 그런 어느 날, 베로키오 선생은 레오나르도를 불렀다.

"선생님, 부르셨습니까?"

"레오나르도, 바알 롬부로조 수도원에서 부탁한 예수님의 세례 받으시는 그림을 속히 끝마쳐야 될 텐데, 자네가 남은 천사를 좀 그려 주었으면 좋겠어."

"네, 잘 알겠습니다. 선생님."

레오나르도는 정성을 다해 밤을 새워 가면서 천사의 그림을 완성한다. 이튿날 아침, 베로키오가 그림을 확인하러 나왔을 때 그는 그만 레오나르도의 그림 앞에서 꼼짝도 하지 못하고 동상처럼 서 버리고 말았다. 레오나르도가 그린 천사는 오히려 스승인 베로키오가 그린 천사보다도 훨씬 더 뛰어났던 것이다. 더욱이 천사의 그림이 돋보여 주인공이신 예수님의 세례 받는 모습이 초라하게 보이게 된 것은 베로키오에게 큰 충격이었다.

"아아! 레오나르도의 그림은 이제 내 그림보다 훨씬 훌륭하구나!"

화가로서 베로키오의 충격은 생각보다도 대단한 것이었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그 이후 베로키오는 다시는 붓을 들지 않았다고 한다. 이 일화의 진위의 여부는 알 수 없다. 다만 우리는 이 일화에서 다 빈치의 천재성을 엿볼 수 있게 된다. 레오나르도가 베로키오를 위해 일하기 35년 전에 쓰여진 첸니니의 『회화론(Treatise on Painting)』은 당시 미술가들에게 많은 영향을 준 책이었다.

이 책에 따르면 젊은 견습생이 일련의 과정을 통과하려면 보통 13년간의 수련이 필요하였다. 첸니니는 그 과정을 "강제 노역에 들어가는 일"이라고 하였다. 하지만 레오나르도는 수석 장인이 되는 데 겨우 6년밖에 걸리지 않았다. 1472년에는 이미 장인으로서 화가 조합인 성 루가 회사의 회원이 되었다. 레오나르도가 스승을 떠나 독립한 시기는 1477년경으로, 그의 나이 25세 되던 해였다. 그 후 그는 이탈리아 북부 도시 밀라노의 한 궁전에서 토목, 건축, 군사 기술자로 20년 가까이 일하면서 운하의 건설과 수많은 군사 시설 그리고 밀라노 대사원 등을 건설하게 되었다. 그리고 그가 그린 유명한 성화들의 대부분이 이때 완성되었다.

다재다능한 천재 다 빈치

그러나 그의 명성은 단순히 화가나 건축가로서 그치는 것이 아니다. 그의 관심은 하나님의 창조 세계에 널려 있는 모든 사물들 전체였다. 그의 이루 헤아릴 수 없는 과학적 업적들은 그를 단순히 근대 과학의 선구자라고 불러서는 만족할 수 없을 정도이다. 다 빈치는 많은 르네상스주의자처럼 인간 속에 전 세계가 있다고 보았다. 인간은 창조주 하나님의 형상을 가진 존재가 아닌가.

최초의 안경은 1285년경에 이탈리아 사람 살비노 데글리 아마티스라는 사람에 의하여 발명되었다. 그러나 이 렌즈가 작은 사물들을 연구하는데 쓰여 질 수 있다는 것을 알린 것은 그로부터 훨씬 뒤인 15세기 다 빈치에 의해서였다.

혈액의 순환 원리를 발견한 것은 1619년 영국사람 윌리엄 하비였다. 그것도 당시 학자들의 편견 가운데서 우여곡절 끝에 하비는 이 위대한 발견을 이루어내었다. 그러나 레오나르도 다 빈치는 이미 혈액의 순환 원리를 정확히 알고 있었을 뿐 아니라 인체의 해부도를 만들었으며, 뇌의 구조를 자세히 그리고 있다. 심장의 기능에 관한 그의 지식은 당시 의학자들의 수준을 훨씬 앞서는 것이었다.

지구의 궤도가 타원형이라는 사실은 목사가 되려 했던 케플러(1571-1630)에 의해 밝혀졌고, 지동설을 주장한 사람은 신부의 역할을 감당하던 코페르니쿠스(1473-1543)였지만, 이미 다 빈치는 지동설의 입장을 취하고 지구의 궤도가 타원형임을 알고 있었다고 한다.

화석에 관한 그의 관찰은 근대 지질학의 토대가 되었다. 이것은 어느 면에서 오늘날 창조과학자들의 주장과는 조금 다른 부분이 있다. 이것도 그의 천재성을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뉴턴이 발견한 관성의 법칙을 부분적으로 발견한 것도 레오나르도 다빈치였다. 근래에 와서야 과학적으로 밝혀진 영구 운동 기관(주-에너지가 공급되지 않아도 영구히 운동을 계속할 수 있다는 상상의 운동 기관)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명확히 제시한 것도 바로 그였다.

인간이 새처럼 날고 싶어 하던 소망은 1903년 미국의 라이트형제에 의해 비로소 현실화되기 시작하였다. 하지만 다 빈치는 그보다 400년 전에 이미 날아다니는 기계를 상세히 설계해 놓고 있다. 다 빈치의 생각과 그가 꿈꾸던 꿈은 이렇게 당시의 사람들보다 수백 년을 앞서 간 것들이었다. 도대체 이 뛰어난 천재의 통찰력은 과연 어느 정도의 수준인지 우리들은 도무지 측량하기조차 어려울 정도다. (계속)

​조덕영(창조신학연구소 소장, 평택대 <과학과 신학> 교수, 조직신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