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00명이 넘는 복음주의자들이 최근 주 정부에 국경지대 난민들의 재정착에 관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동의해 줄 것을 요청하고 나섰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13일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국경 난민의 재정착을 위해서는 주 관계자 및 지역 관계자의 승인을 얻어야 한다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다.

CP에 따르면, 월드 릴리프(World Relief)나 에반젤리컬 이미그레이션 테이블(Evangelical Immigration Table) 등 기독교 난민구호 단체들이 이번 주 15명 주지사 앞으로 관련 내용이 담긴 공동문서를 보내는 등 서명 운동에 앞장섰다. 

Like Us on Facebook

이들은 문서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월 26일 서명한 행정명령에 따른 난민 행정 프로그램을 통해 난민들의 지속적인 재정착을 허용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행정명령에 따르면, 주정부 또는 지역 차원에서 난민들의 재정착 여부를 결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월드 릴리프에 따르면, 현재 미국 내 50명의 주지사들 중 17명이 난민들의 정착을 지속적으로 허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애리조나에서는 294명의 복음주의자들이 서명한 문서가 애리조나 덕 튜세이(Doug Ducey) 공화당 주지사에게 보내졌다. 그는 지난 6일 애리조나 국경의 난민들의 정착에 동의한다고 밝힌 바 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경우, 136명의 복음주의자들이 서명한 문서가 로이 쿠퍼(Roy Cooper) 민주당 주지사에게 보내졌다. 그는 10일 타힐 지역의 난민 정착에 대하여 미 정부의 행정명령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 밖에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조지아, 아이오와, 일리노이, 인디애나, 오하이오, 오클라호마, 사우스 캐롤라이나, 테네시, 텍사스, 워싱턴, 위스콘신 주지사 앞으로도 동일한 내용의 공문이 전달됐다.

이들은 문서에서 "만약 주정부가 난민의 재정착을 막는다면, 많은 난민들이 이미 가족들이 들어와서 정착하고 있는 주로 이동할 수 있는 권리를 주장해야 한다"면서 "그러나 그렇게 될 때, 그들에게 필수적으로 제공되는 고용지원, 언어습득, 문화적응 등 수 많은 자원들로부터 강제로 멀어져야 한다"고 우려했다. 

또 "난민들은 가족과 지역의 난민 사무소로부터 동시에 지원을 받을 때, 미국 사회에 가장 잘 통합될 수 있으며, 재정적으로도 빨리 자립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주지사로서 당신이 지역 공동체를 위해 '열린' 선택을 계속 유지하여 새로 정착하는 난민들을 받아줄 것을 촉구한다. 항상 그러했듯이, 우리는 당신을 비롯해 우리 주의 지도자들을 위해 헌신적으로 기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공동문서는 약 2,669명의 서명을 받았으며, 테네시 주지사 앞으로 659명, 텍사스 주지사 앞으로 340명, 조지아 주지사 앞으로 231명의 서명이 전달됐다. 

한편, 지역 및 주 공무원들의 동의서는 2020년 6월 1일부터 필요하며, 기관들은 2020년 1월까지 국무부에 관련 제안서를 제출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