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동운 단국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박동운 단국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4) 예수: "부자는 하늘나라에 들어가기가 어렵다"

부자는 불공정의 상징인가? 야고보는 "가로챈 품삯이 소리를 지르고 있다"며 일꾼들에게 갑질하는 부자를 질책한다. 또 예수는 "부자는 하늘나라에 들어가기가 어렵다"며 부자들에게 경고하신다.

Like Us on Facebook

예수와 부자 청년과의 대화는 우리로 하여금 여러 가지 '영적 교훈'을 깨닫게 한다. 부자는 하늘나라에 들어가기가 어렵다! 그러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한다는 것일까?(마19:16-26; 막10:17-26; 눅18:18-27)

한 부자 청년이 예수에게 다가와 물었다.

청년: "선생님, 내가 영생을 얻으려면 무슨 선한 일을 해야 합니까?"
예수: "어찌하여 너는 나에게 선한 일을 묻느냐? 선한 분은 한 분이시다. 네가 생명에 들어가기를 원하면 계명들을 지켜라."
청년: "어느 계명을 지켜야 합니까?"
예수: "살인하지 말라, 간음하지 말라, 도둑질하지 말라, 거짓 증언을 하지 말라,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라. 그리고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
청년: "나는 이 모든 것을 다 지켰습니다. 아직도 무엇이 부족합니까?"
예수: "네가 완전한 사람이 되려고 하면, 네 소유를 팔아서 가난한 사람에게 주어라. 그리하면, 네가 하늘에서 보화를 차지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와서 나를 따라라."

그러나 청년은 이 말을 듣고 근심하면서 떠나갔다. 그에게는 재산이 많았기 때문이다. 부자 청년이 떠나가자 예수는 제자들을 둘러보셨다.

예수: "내가 진정으로 너희에게 말한다. 부자는 하늘나라에 들어가기가 어렵다. 내가 다시 너희에게 말한다. 부자가 하나님나라에 들어가는 것보다 낙타가 바늘귀로 지나가는 것이 더 쉽다."
제자들: (놀라며) "그러면, 누가 구원을 얻을 수 있겠습니까?"
예수: "사람은 이 일을 할 수 없으나 하나님은 무슨 일이나 다 하실 수 있다."

위 대화는 읽을 때마다 충격을 준다. 예수와 부자 청년과의 대화는 예수가 천국, 구원, 심판 등에서 사용하신 비유법과는 달리 직설법이어서 이해하는 데 어려움이 없다. 충격의 원인을 세 가지로 간추린다.

첫째, 예수는 "부자가 하늘나라에 들어가기가 어렵다"고 말씀하시면서도 '하나님은 하실 수 있다'고 시사하셨다.
둘째, 예수는 부자 청년에게 '소유를 팔아서 가난한 사람에게 주라'고 직설적으로 말씀하셨다. 사람으로서 가능한 일일까?
셋째, 예수는 '하나님 사랑'에 이어 '이웃 사랑'을 둘째 계명이라고 가르치셨는데,(마22:37-39) 위 대화에서 이웃 사랑의 대상을 구체적으로 '가난한 사람'이라고 밝히셨다. 가난한 사람은 부자가 도와야 하는데, '부자는 하늘나라에 들어갈 수 없다니!'

그러나 길은 있다. 하나는 야고보의 질책을 받지 않도록 '정직하게' 돈을 버는 것. 이는 쉬운 일일까? 다른 하나는 부자가 '가난한 이웃'에게 사랑을 베푸는 것. 이는 쉬운 일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