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한 목회자가 사망선고를 받은 뒤 기적적으로 살아났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21일 보도했다.

영국 페어럼(Fareham)에 소재한 리빙워드 펜타코스탈교회 크리스토퍼 위크랜드(Christopher Wickland) 목사는 지난해 11월 막내와 함께 트램펄린 공원에서 뛰어놀던 중 갑자기 구토를 하면서 쓰러졌다.

그는 사우스햄튼에 소재한 세인트마리아 병원 집중치료실로 실려갔고, 의사들은 그의 아내 트레이시(Tracy) 사모에게 그가 심장마비로 15분 전 사망했으며 살아나더라도 뇌와 심장의 문제로 고통받을 수 있다고 했다.

Like Us on Facebook

그러나 위크랜드 목사는 약 48시간 동안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 누워 있다가 3주 만에 퇴원했다. 놀랍게도 그는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온전히 회복되었다.

트레이시 사모는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남편의 증세를 알고 즉각 중보기도팀에 연락을 취했고, 그들은 남편을 위해 기도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녀는 또 "페이스북에도 이 같은 소식을 올렸고, 전 세계 수백만 명이 내게 연락해 남편을 위해 기도했다고 전해주었다. 트램펄린 공원 직원들과 의사분들도 '믿을 수 없는 일'을 해주었다. 모든 분들의 기도와 도움이 없었다면 남편은 목숨을 잃었을 것"이라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위크랜드 목사는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이는 모두 하나님의 섭리이며 몇몇 사람들의 발빠른 대처로 인해 나타난 기적이다. 교인들과 전 세계 교인들이 기도해 주었다. 이 모든 능력이 날 살려주었다. 난 운이 좋은 것이 아니라 축복을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회복과 관련해서는 "의사 분들을 통해 몇 차례 검진을 받았다. 지금은 좋지 않은 증상들이 다 사라졌다. 그들은 내가 오랜 시간 죽은 상태였으며, 영구적인 피해가 없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어한다"고 했다.

또 "난 항상 달리기와 기구 등을 이용해 건강을 유지해 온 사람이었고, 식단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었다. 그래서 심장마비를 겪었다는 사실에 놀랐다. 그러나 죽는 것은 훨씬 더 충격이었다"고 했다.

리빙우드교회 강단에 다시 선 위크랜드 목사는 교인들에게도 "이 모든 과정은 기적이었다"고 감사를 전했다. 

그는 "직원들이 나의 얼굴을 지켜보고 있는 것을 보고, 그들이 내게 무슨 일이 일어났었는지 자세히 이야기해 주었을 때, 난 정말 놀랐다. 주저앉아 울 뻔했다. 난 그들의 행동에 정말 감사한다"고 했다.

또 "내가 죽었을 때, 아무것도 보거나 듣지 못했다. 마치 내 기억에서 모든 것이 완전히 지워지고 내 마음이 차단됐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