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27일 "신당 창당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당명으로는 "'국민혁명당', '자유통일당' 등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오전 통화에서 "자유한국당이 전광훈 목사와 태극기 세력을 극우로 보는데 태극기 세력이 중심이 돼 정치권을 통합해야 한다"며 창당 배경을 설명했다.

Like Us on Facebook

이어 "창당은 이미 준비가 다 돼있다"며 "창당대회도 언제든, 당장 내일이라도 할 수 있다. 조금 구성을 해서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참여할 것"이라며 "현역 국회의원이나 시민단체 쪽에서도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광훈 목사가 신당에 합류하냐는 질문에는 "신분이 목사"라며 "응원하고 후원, 지원해줄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김 전 지사의 창당 기반이 될 시민사회 세력이 광화문 집회 참여 층과 겹쳐 사실상 광화문 집회를 이끌고 있는 전 목사의 전폭적인 지지가 예상되고 있다.

한국당과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국당이 마음을 바꾸면 선거연대나 통합까지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그는 지난 26일 자신의 SNS를 통해서 "자유한국당과 차별화 되는 신당 창당을 선언했다"며 "신당은 자유민주세력의 대통합에 헌신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문재인 주사파 독재를 끝내기 위해서는 자유대통합을 해야 한다"며 "대통합의 원칙은 '광장에서, 반문재인투쟁 가운데서'"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승민당과 통합하기 위해 자유한국당을 해체하고 태극기를 버리고 좌클릭 신당을 창당하는데 반대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이후 태극기집회를 극우세력으로 비난하며, 멀리하는 자유한국당의 행보를 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덧붙여 "신당은 반문재인ㆍ반주사파 투쟁에 앞장설 것"이라 이야기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