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기술의 발달은 직접 선교가 힘든 지역에서 선교의 장벽을 크게 낮췄다. 하지만, 반대로 기독교 박해국 중에서는 발달된 IT 기술로 교회에 대한 감시와 핍박을 강화하는 현상도 동시에 일어나고 있다. 대표적인 국가가 중국이다. 중국은 2017년 정부 주도로 '차세대 인공지능(AI) 발전계획'을 발표하고 2030년까지 AI 이론, 기술, 응용 분야에서 미국을 넘어 세계 AI 혁신의 중심국가가 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Like Us on Facebook

한국오픈도어는 "오늘날 중국에는 공산당원보다 기독교 신자가 더 많다고 할 수 있다"며 "기독교인들은 다른 종교 단체와 마찬가지로 시진핑 주석이나 당보다 더 높은 '하나님'을 숭배하기 때문에 정부를 위협하는 것처럼 보일 것"이라며 "이미 종교적 자유를 매우 제한하고 있는 중국과 다른 권위주의 국가는 생체인식 기술과 인공지능 사용을 강화하고 있다"고 최근 소식지를 통해 알렸다. 2018년 말 중국 인구 13억 9,500여만 명 중 공산당원 수는 9,059만여 명이다. 그러나 중국 내 기독교인 수는 2016년 공식 통계인 2,800만 명을 포함해 1억 명이 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오픈도어는 "정부에 위협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알라를 믿는 위구르족도 마찬가지"라며 "100만 명이 넘는 위구르 이슬람교도가 '체계적 세뇌'와 강압적 통제로 신장 수용소에 수감되었을 것이라는 추정이 있다"면서 "중국 정부가 적어도 9천만 명의 기독교인을 투옥하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며, 그들을 감시하는 것이 더 쉬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3월 중국 삼자애국운동교회(삼자교회) 의장은 '서방의 반중 세력'을 비난하며 '중국의 사회 안정화에 영향을 미치고 심지어 기독교를 이용해 중국의 정치까지 전복하려 한다'고 비난했다"며 "이러한 친공산당적 발언에도 불구하고 일부 삼자교회 집회도 당국의 심각한 규제에 직면하고 있으며, 2년 전부터 시행되는 '종교사무조례' 영향이 계속 확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중국 내에서는 18세 이하 어린이는 교회에 다니는 것이 엄격히 금지되어 있으며, 특히 기독교인 비율이 가장 높은 허난성과 함께 간쑤성에서 엄격하게 시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오픈도어는 "삼자교회로 등록하더라도 사회적 고립이나 박해로부터 보호받지는 못한다"며 "성도들은 끝없는 공안의 감시를 당할 뿐만 아니라, 점점 더 카메라와 얼굴 인식과 같은 감시 시스템에 들어가야 한다"며 "신장에서 한 삼자교회는 안면인식 검사를 위해 성도들을 대기시키도록 요구 받은 것으로 알려졌고, 이런 절차는 현재 후베이성 중부 지방에서도 보고된 바 있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가 시험 운영 중인 '사회 신용 시스템(SCS)' 역시 기독교 박해의 근거가 되고 있다고 알렸다. 상둥성 룽청에서는 국민의 등급을 매기는 이 제도를 이용해 '기독교인들이 불법적으로 복음을 전파하는 것에 대한 처벌 조항'을 추가했다. 휴대전화 구입 시 안면인식을 의무화하는 법이 생기고, 인터넷 사용 시 의무적으로 SCS에 접속해야만 하는 상황에서 기독교인들이 노출되지 않고 신앙을 지키기가 힘들어진다는 판단이다.

한국오픈도어는 또 "중국 정부는 2018년 9월 종교에 관한 '혼란스러운 온라인 정보'들을 억제하겠다며 새로운 지침을 내렸다"며 "온라인 정보는 기독교인들, 특히 외진 지역에 거주하는 기독교인들에게 매우 주요한 신앙자원의 원천이지만, 이제 종교적 온라인 정보 공유는 지방 종교부가 허가를 내야만 허용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중국어문선교회 고문 유관지 목사는 "중국 내 디지털 기술로 인한 박해뿐만 아니라 교회당 파괴, 중국에서 비자발적 귀국 사역자 증가 등 박해가 전면적으로 심하다"며 "이러한 때일수록 한국에서 중국을 향한 방송선교의 역할이 좀 더 증대돼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