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자가 전국으로 퍼지면서 신천지가 전체 교인 21만 여명의 명단을 정부에 제공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6일 정례 브리핑에서 "신천지가 25일 전체 교인 21만2천여 명의 명단을 전달했다"며 "보안을 전제로 이를 중앙방역대책본부(질병관리본부)에서 지방자치단체로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코로나19 환자는 977명이고 그 중 신천지와 연관된 환자가 501명이다. 신천지 연관자가 전체 환자의 약 51.2%다. 18일 신천지 교인인 31번째 환자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지 불과 8일 만에 감염자가 501명으로 불었다. 신천지가 '숙주' 노릇을 했다는 거센 비판이 일고 있다.

Like Us on Facebook

대구와 청도 소재 신천지와 연관된 시설에 방문했던 신자들이 서울, 강원, 광주, 경남 등 전국 각지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있다.

방역 당국은 좁은 공산에서 다수가 밀집해 기도를 하는 예배 방식이 코로나19 감염과 연관이 있다고 분석했다. 따라서 신천지가 제공한 21만여 명의 명단을 기초로 선제적으로 격리해 검사를 실시해 추가 확산을 방지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이 교단 명단에 빠진 이들이 있거나 교인들이 일부러 증상을 감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우려가 제기된다.

대구 신천지 측 예배에 참석했던 31번째 환자는 자신이 먼저 코로나19 검사를 요청했지만 보건소에서 받아주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방역당국은 오히려 환자가 검사 권유를 거부했다고 맞서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