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근거 없는 낙관론, 국민 경계 느슨하게 해
언론, 신천지 '장막성전'에 '교회' 명칭 사용 말길

명성교회 출입구에 붙은 출입 제한 공고문. ⓒ송경호 기자
명성교회 출입구에 붙은 출입 제한 공고문. ⓒ송경호 기자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 이하 한교연)이 27일 성명을 발표하고 "코로나 재난은 정부의 근거 없는 낙관론이 원인"이라며 "일부 교회에 대한 비난과 매도를 중단하라"고 밝혔다.

Like Us on Facebook

한교연은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일부에서 그 중심에 기독교가 잘못이 있는 것처럼 사실이 호도되고 있는 것에 대해 경계하며 개탄해 마지않는다"며 "코로나19는 그 발원지가 중국 우한이다. 전 세계로 확산된 이 감염병은 중국 우한을 다녀온 사람들에 의해 지구촌 곳곳에 퍼진 것이다. 그런 점에서 지난 26일 복지부장관이 국회 답변에서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 원인이다'라고 한 발언은 사실을 호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교연은 "지난 경북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에 조문 차 심방을 다녀온 명성교회 부목사가 뒤늦게 확진 판정을 받고, 이어 소망교회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면서 마치 한국교회 대형 교회들이 바이러스 감염의 온상인 양 취급받고 있다. 이는 매우 잘못된 것이며, 특히 피해자의 한 사람인 명성교회 부목사를 둘러싼 비난은 개인에 대한 인권과 인격권의 명백한 침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남병원 장례식장에 조문 다녀온 부목사가 무슨 잘못을 했느냐. 그가 장례식장에 조문을 갈 때는 신천지 신도들에 의한 대구 경북지역 확산이 시작되기 전이었다. 따라서 그의 동선만을 가지고 마치 여러 사람에게 병을 옮긴 주범인 양 세인들의 비난을 감수해야 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늘의 재난은 따지고 보면 초기에 중국에서 들어오는 외국인들의 입국을 막지 못한 외교부와, 곧 종식될 거라며 근거 없는 낙관론으로 국민들의 경계심을 느슨하게 만든 정부 여당, 신분을 숨기는 폐쇄적인 특성과 집단 감염 방지 지침을 무시해 엄청난 재난을 불러온 신천지 집단이 빚은 총체적 실패"라고 규정했다.

이어 "그런데도 일부 언론과 인터넷, SNS를 중심으로 교묘하게 대형교회를 비난하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이들 중에는 개신교의 모든 교회를 반강제적으로라도 폐쇄시켜야 한다는 식의 도에 넘는 주장을 여과없이 쏟아내는 이들도 적지 않다. 그러나 이는 방역 당국에 적극 협조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한국교회 전체를 매도하는 행위이기에 삼가 달라"고 말했다.

또 "차제에 언론에서 신천지집단에 '교회' 명칭을 사용함으로써 국민 대중에게 '한국교회'로 혼동될 수 있음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신천지는 한국 기독교가 규정한 대표적인 이단 집단으로 스스로도 '장막성전'으로 부르는데 종교를 잘 모르는 국민들이 기독교를 연상할 수 있는 '교회'와는 명백히 구별되는 개념임을 분명히 알기 바란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 이번 코로나19로 천재지변에 가까운 고통을 당하고 있는 대구 경북의 국민을 비롯해 온 국민들이 하루속히 고난을 털고 일어나기를 응원하며, 병상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1600여 환우들이 더 이상 안타까운 희생 없이 모두 깨끗이 치유되기를 기도한다. 또한 지금도 병상을 떠나지 않고 외롭게 고군분투하고 있을 모든 의료진들의 노고와 헌신에 온 국민의 뜨거운 성원을 보내며, 하루속히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완전 종식되기를 1천만 성도들이 함께 기도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