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가 27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대구시민들을 위로하고 아픔에 동참하기 위해 긴급히 10억 원의 의료지원금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교회는 "이날 이영훈 담임목사와 박경표 장로회장 등 당회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하고 3월 3일 대구시를 방문하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세균 본부장과 권영진 대구시장을 만나 위로의 뜻을 전하고 대구시장에게 직접 의료지원금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했다.

Like Us on Facebook

이와 관련해 이영훈 목사는 "코로나 19로 큰 고통을 겪고 잇는 대구시민들과 바이러스 확산을 막고자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는 의료인 공무원 등 모든 관계자들을 위로하고 희망을 전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예배와 교회시설운영에 대해 "그동안 코로나19의 감염 방지를 위해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오늘부터 주일예배를 제외한 모든 예배를 중지하기로 했다. 또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운영하는 오산리최자실국제금식원도 3월말까지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했다"고 했다.

이어 "주일에배의 경우도 7부까지 드리던 예배를 5부까지로 축소하고 교회 제직을 중심으로 자발적으로 예배에 참석하는 소수의 인원으로 예배를 진행할 예정이다. 예배 이후에는 성전을 개방하지 않기로 했다. 또 일체의 교구버스 운행을 중지하고 노약자와 어린이들은 가정에서 인터넷이나 위성중계로 예배를 드리도록 조치했다. 교회는 지난 주일부터 실시해 온 대로 성전 출입구에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하고 성도등록증을 소지한 성도들에 한해 출입을 허락하며, 예배 중에도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매주 세 차례 성전 등 모든 교회 건물에 강력한 방역 소독을 하고 있으며, 세계하나님의성회 아시아 지역 전 교회와 함께 가정에서 매일 밤 9시(한국시간) 코로나19의 조속한 소멸을 위해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