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교주 이만희 씨가 코로나19 검진을 받았다고 신천지 측이 밝혔으나, 현재까지 전적으로 신천지 측의 일방적 주장일 뿐 사실 여부가 불분명한 것으로 보인다.

이 씨의 코로나19 감염설이 계속 확산되자, 신천지 측은 2일 언론사들과의 인터뷰에서 "2월 29일 토요일 검사를 받았고, 오늘 오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에 대한 구체적 정보는 밝히지 않았다.

Like Us on Facebook

이만희 씨가 거주하고 있는 것이 유력시되고 있는 신천지 연수원이 위치한 경기도 가평군에는, 코로나19 검진이 가능한 선별진료소가 가평군보건소와 HJ매그놀리아국제병원 두 곳이다. 

하지만 가평군보건소는 "신천지 연수원의 관할 보건소가 맞지만, 현재까지 이만희 씨가 검사받은 사실은 없다. 방문 진료 역시 없었으며, 가평군 지역이 규모가 작아서 앰뷸런스가 움직이면 소문이 안 날 수 없다"고 전했다.

보건소 측에 따르면 코로나19 검진 상황은 질병관리본부 통합관리 시스템에 의해 검진 즉시 주민등록상 관할 주소지로 정보가 이관된다. 하지만 이만희의 주민등록상 주소지는 아직까지 밝혀진 바가 없다.

역시 가평에 있는 HJ매그놀리아병원은 "개인정보상 검진한 환자의 정보는 밝힐 수 없다"면서도 "주말 간이나 최근에 방문 검진을 한 사실은 전혀 없다"고 했다. 현재까지 신천지 연수원에서 이만희의 외출 정황은 알려진 바가 없었다.

이만희의 고향이기도 한 경북 청도군 보건소와 이만희의 또 다른 자택이 있는 과천시보건소, 의왕시보건소 역시 마찬가지로, "이 씨를 검진한 사실이나 타 진료소에서 검진했다는 정보가 넘어온 적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