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내 수용소에서 여성과 소녀들을 상대로 한 성폭력 등 조직적 인권 유린이 당국의 직접적인 승인 아래 벌어지고 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전했다.

이에 따르면,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1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43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북한 수용소에서 조직적 인권 침해가 자행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Like Us on Facebook

바첼레트 대표는 수용소 내부의 인권 침해 실태 중에는 여성들과 소녀들에 대한 성폭력 등 성적인 학대도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여성들에 대한 성폭력은 북한의 2개 정부부처의 직접적 승인 아래 벌어지고 있으며, 더 높은 고위 당국이 개입됐을 수 있다고 전했다

바첼레트 대표는 "이 같은 인권 침해는 반인도 범죄에 해당될 수 있으며, 북한 정부 관리들에게 개인적인 범죄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일"이라며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가 그런 범죄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자들을 규명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그녀는 "북한에서 정보를 얻기 어려운 점, 국제적인 규모로 범죄가 일어난 의혹, 그리고 범죄 행위가 일어난 기간 등이 작업의 복잡성을 키우고 있다"며 "북한 인권 침해에 대한 책임 규명 작업은 역사적인 기회인 동시에 도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과 다른 관련국들은 범죄 의혹에 대한 조사를 촉진하고 인권 침해를 멈추며 희생자들을 지원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