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오는 부활절(4월 12일)까지 경제 활동을 포함해 미국이 정상적으로 가동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폭스뉴스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나는 부활절까지 이 나라가 다시 활동을 시작하길 바란다. 부활절은 다른 이유로도 중요하지만 이 (경제적) 이유로도 중요한 날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 16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신이 발표한 15일의 가이드라인 적용 시한이 30일 마치면, 이 지침을 완화하고 서서히 정상화할 것이라는 의향을 내비친 것이다.

Like Us on Facebook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어려운 경제를 정상 궤도로 되돌리기 위해 다음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와 격리 조치 해제 여부를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같은 조치는 최근 자택 대피령, 영업 금지 등 강화된 조치를 하는 주들이 점점 많아지고, 섣부른 정상화로 코로나19 사태를 악화시킬 수 있다고 일부 전문가들이 주장하는 것과 배치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때 평가해서 좀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면 약간의 시간을 더 줄 것"이라며 "우리는 이 나라를 다시 열 필요가 있다. 사람들이 생각한 것보다 훨씬 빨리 일터로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