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윤수 목사 (수정교회 담임, 서북미장로회신학대학)
(Photo : ) 남윤수 목사 (수정교회 담임, 서북미장로회신학대학)

COVID19 사태로 전세계가 소용돌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최선책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면역력을 키우는 일이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각종 모임이나 종교모임 등을 자제하는 운동을 벌이고 있다. 특히 교회들마다 온라인으로 예배드리는, 전례없는 풍경이 벌어지고 있다. 교회들마다 안모이기 운동을 하자니 여간 곤혹스러운 것이 아니다. 교회가 모이지 못하면 교회의 기능을 상실하는 것은 아닌지.... 그러기에 일부 교단 책임자들 사이에서는 어느 경우에도 교회는 현장 예배를 포기해서는 안된다고 역설하는 이들이 있다. 정부의 종교탄압을 운운하며 역사상 그 어떤 핍박과 시련에도 교회 예배를 준수한 전통을 이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Like Us on Facebook

필자의 생각은 다르다. 교회를 탄압할 목적으로 정부가 예배를 훼방한다면 우리는 신앙인으로서 교회예배를 사수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가 바이러스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전 인류의 염원이라면 교회는 그 구실을 다 해야 한다. 그 구실이란 이웃과 인류의 복지를 위한 희생이다. 교회가 모이지 못하여 결속의 문제가 생기더라도 이번 경우는 매우 특별한 정황으로서 교회가 거리두기 실천에 앞장 서야 한다. 교회는 흩어져도 교회이다. 세상이 교회를 상식적이지 못하다고 여길 때 오히려 복음이 가려지며 교회의 기능을 잃고 세상과의 접촉점을 상실한다. 교회가 현장예배를 고집하다가 바이러스 감염원이 된다면 이것은 교회가 사회에 덕이 되는 것이 아니라 해를 끼치는 결과를 낳는 것 아닌가.

교회와 복음은 세상이 알지 못하는 신비적이고 초월적인 영적 구원과 삶을 토대로 하고 있다. 신앙인이 현장 예배를 사수하고 교회를 지키는 사명만큼 중요한 일이 어디에 있겠는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와 복음, 하나님의 말씀, 그리스도의 삶 속에는 지극히 세상 눈 높이에 있는 상식적인 교차점이 존재한다. 하나님의 나라의 신비와 세상의 상식은 영과 육, 생명과 사망의 높은 담을 사이에 두고 있슴과 동시에 서로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 그리스도가 이 땅에서 하신 사역은 초월적이고 비상식적인 영역이면서도 그 신비한 영적 세계를 이 땅의 상식적인 삶으로 보여주신 데에 있다. 그리스도의 이웃 사랑과 박애정신, 작은 소자에 대한 관심, 무례함이 없는 행동 등은 그 신비한 영적 사역을 대변해주는 것이었다.  그래서 필자는 영성은 상식에서 온다고 믿는다.

상식적 윤리를 어김으로써 영적이고 신비성있는 하나님의 뜻을 어길 수 있다는 생각을 많은 신앙인들이 잊고 있는 것 같다. 이 땅의 하나님의 나라는 그리스도 안에서 상식적 삶으로 세워지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 상식은 하나님으로부터 오기 때문이고 그것이 영성이기 때문이다. 

요즘 한국의 대형교회들의 세습이 문제가 되고 있다. 필자의 견해는 얼마든지 세습이든, 승계이든 그 교회가 결정했다면 그 자체는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교회 성도들이 다수결로 원하고 그것이 그 교회의 화평을 이루는 것이라면 그 어느 누가 반대할 자격이 있겠는가. 세습을 목사 부자의 탐욕에서 비롯되었던 아니든 간에 그것은 그들이 하나님 앞에 어떻게 서 있느냐의 문제이다. 세습을 원하는 교회는 하나님이 그렇게 원하시고 그 교회의 권한이라고 주장할 것이다.

그러나 세습교회의 치명적인 실수가 여기에 있다. 아무리 교회나 개인이 하나님 앞에서 떳떳하고 흠 없는 믿음의 결정이라 할지라도 그들은 전혀 상식적이지 않다.  세습교회로 인하여 얼마나 많은 교회들의 순결성 이미지가 낙후되고 세상 사람들의 지탄을 받고 있는가. 마치 그 모습은 대기업의 재산과 권력 상속이나 독재정권의 형상으로 비신앙인들에게 비춰지고 복음과 하나님의 근본적인 뜻을 거스리고 있지 않은가. 성경은 아무리 믿음으로 가한 행동이라도 불가한 것이 있다고 말한다. 시장에서 파는 음식과 제물은 신앙인이 얼마든지 믿음으로 먹을 수 있으나 불신자들의 비방을 받는 상황에서는 먹지 말라고 한다. 왜냐하면  우리의 믿음의 양심이 우리 것이 아니라 남의 것이라고 못 박기 때문이다(고후10장).

결론적으로는 세습교회는 하나님이 주신 믿음을 오용하고 세상으로부터 비방받는 결과를 초래하므로 엄격히 그것은 믿음의 상식에서 벗어난, 하나님 앞에서 영적 죄악인 것이다. 필자가 참으로 통탄하는 것은 영적인 말씀과 하나님의 나라, 은사와 기도에 열심을 다하는 성도들 중에는 전혀 상식적이지 못한 행동을 이웃에게 거침없이 보이는 경우이다.  

당신은 그리스도를 믿는 신앙인인가. 영적인 하나님의 자녀라고 믿는가. 그렇다면 말과 행동을 상식적으로 하라. 이웃에게 예의를 지키라. 남을 존중하고 타인의 견해를 묵살하지 말라. 모든 일에 본이 되며 겸손하라. 세상 정치와 사회적 현상에 대해 지혜롭게 분별하고 함부로 판단하지 말라. 내 주장도 말하되, 상대방의 의견에 더 귀를 기울이라. 상식을 지킴으로써 주변 사람들에게 인정받으라. 이것이 영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