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splash/Peiheng Yang

영국의 기독교 박해감시단체인 세계기독연대(Christian Solidarity Worldwide)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중국의 종교적 자유 침해를 악화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달 31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크리스천투데이에 따르면 CSW는 "중국의 종교적 자유 수준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Like Us on Facebook

CSW가 '중국의 종교 생활에 대한 억압, 제거, 재교육'이라는 제목으로 발간한 새로운 보고서는 기독교인들뿐만 아니라 티베트 불교도들과 위구르 무슬림들도 차별에 직면하고 있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이에 따르면 소수 집단을 변호하거나 종교 자유를 지지하는 변호사와 활동가들도 중국 정부의 단속 대상이 되고 있다.

CSW는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위험하고도 과밀하고 비위생적인 '재교육 수용소'에서 양심수들이 특히 바이러스에 취약한 상태"라고 보고했다.

1백만에서 3백만 사이의 위구르인을 비롯한 카자흐인, 그리고 대부분의 다른 무슬림 민족 집단이 수용소에 수감되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이 보고서는 "수용소에서는 고문과 학대를 당할 위험이 높고, 신앙을 포기하라는 압력을 받고 있다"며 장기 적출 및 재교육 수용소를 포함해 교회 철거와 종교 공동체의 자유에 대한 침해 규제를 즉각적으로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CSW 동아시아 팀장 베네딕트 로저스는 "중국 당국이 중국에 거주하는 모든 사람들의 종교 자유를 지지하고 인권 옹호자들에 대한 핍박을 중단해야 한다. 중국 소수 민족이 직면한 문제에 대한 간단한 해답은 없다"며 국제 사회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보고서는 중국에서 종교의 자유를 지지하고 인권을 보호하는 입장에 서 있는 이들 개인에게 헌정하는 것"이라며 "국제 사회는 이러한 개인들이 기본적 권리에 대한 제한을 받아들이지 않고 타인의 고통을 무시하는 것을 거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세계 각국 정부가 종교의 자유를 보호하기 위해 중국을 압박 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고 CT는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