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내 강제수용소 수감자들이 코로나19에 노출돼 있기에 이들을 석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 국무부 샘 브라운백(Sam Brownback) 국제종교자유대사는 2일 ‘종교적 소수집단에 미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을 주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수용소 수감자) 숫자는 매우 많다”며 “그들은 코로나19에 심하게 노출돼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Like Us on Facebook

또 과밀하고 비위생적 상태로 악명이 높은 이란의 교도소를 언급하며, “탈북자들의 보고와 증언을 근거로 북한은 이란과 비슷한 나라 중 한 곳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면서 “이 같은 일이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전혀 생각하지 않는 정부들에 의해 용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수용소에서 탈출한 이들, 탈북민들의 목격담 등을 기반으로 이 같은 내용들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브라운백 대사는 “종교적 수감자는 ‘처음부터 감옥에 있으면 안 되는 사람이다. 이 전염병이 유행하는 때에 그들은 석방되어야 한다. 이는 좋은 건강 습관이며 옳은 일”이라며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에 종교적 소수자들의 책임이 있다는 일각의 주장을 반박해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