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 총회장 류정호 목사
(Photo : 기독일보) 기성 총회장 류정호 목사

기독교대한성결회(총회장 류정호 목사)가 6일 ‘부활의 기쁨을 함께 나눕시다’라는 제목으로 부활절 메시지를 발표했다.

Like Us on Facebook

총회는 “2020년 고난주간은 어느 해 보다 더 무거운 마음으로 보낸 줄 안다. 주님의 부활은 작금의 ‘코로나 19' (이하, 코로나)로 인해 고통당하는 지구촌 모든 사람에게 유일한 희망”이라며 “2천 년 전 역사적인 부활 사건이 현재이길 기도한다. 3천여 성결교회에 부활의 복음이 삶이되길 축복하며 다음과 같이 기도를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첫째, 회개기도다.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열면 닫을 자 없고, 닫으면 열 자가 없습니다. 이스라엘이 타락했을 때 하나님은 그들을 바벨론에 내어주셨다. 포로로 끌려간 것이지만 관점을 바꾸어 보면 성전에서 쫓겨난 것”이라며 “정부는 개혁교회의 현장 예배에 대해 적절치 못한 접근으로 다수교회의 사회적 책임을 간과했다. 하지만 우리는 하나님 앞에 바로 서야합니다. 더 성결하지 못하고 하나님을 더 의지하지 않았던 죄를 회개하자”고 했다.

그러면서 “교회가 교회되지 못해 사회로부터 지탄을 받는다. 지나치게 민감할 필요는 없지만 하나님 앞에서 더 혹독하게 마음을 찢고 회개해야한다”며 “교회의 사유화, 인사와 행정에서 공정하지 못함, 교회의 세속화를 회개하자. 예배당에서 자유롭게 예배할 수 있는 은혜를 속히 허락해 주시기를 성결가족이 한 마음으로 간절히 회개하자”고 당부했다.

총회는 “둘째, 존중의 영성을 구합시다. 부활하신 주님은 베드로의 배반을 책망하지 않으시고 갈릴리 해변에서 조찬을 함께하셨다. 사랑을 머금은 질문으로 회개하게 하셨다”며 “정부의 코로나 대응에 대한 찬반, 총선에서의 표심, 한국교회의 대 사회적 책임에 대한 접근 방식, 코로나로 인한 개 교회의 대응책의 차이를 존중해야한다. 코로나보다 위험한 것은 ’분열 바이러스‘”라고 했다.

특히 “내 안에 계신 주님이 헝제와 자매 안에 계심을 인정하며 존중하자. 때론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을 경험하지만 하나님의 섭리임을 알고 수용할 수 있다”며 “어떤 사람은 이해할 수 없지만 주님께서 창조하고 구원하셨기에 함께 할 수는 있습니다. 오직 주님의 사랑과 복음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총회는 “성결교회가 다름을 인정하고 서로를 존중할 때, 사자들이 어린양과 뛰노는 하나님의 통치와 능력을 경험할 것이다. 존중의 영성을 주시기를 기도하자”며 “셋째, 작은 교회와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도하자. 코로나의 파급력은 산불, 태풍, 수해와는 비교할 수 없는 메가톤급이다. 장기화로 인한 파급력은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불확실성으로 교회를 위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지자체가 지원금을 어려움 당하는 기업이나 소상공인, 개인과 가정을 생각하지만 교회에 대한 대책은 전무하다. 지금 작은 교회도 생존의 위협을 받고 있다. 코로나로 인한 최대 피해자는 교회가 될 것”이라며 “총회비와 사례비의 십일조 운동에 모든 교회가 참여 할 수는 없지만 이미 많은 교회가 마음을 모아 주셨다. 더러는 총회비의 십 삼조를 보내며 고통을 함께한다.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또 참으로 나와 멍에를 같이한 네게 구하노니 복음에 나와 함께 힘쓰던 저 여인들을 돕고 또한 글레멘드와 그 외에 나의 동역자들을 도우라 그 이름들이 생명책에 있느니라’(빌립보서 4:3)처럼, 성결인들의 도움은 작은 교회에게 부활 사건이 현재시제가 될 것”이라며 “위로, 응원, 격려의 메시지가 될 것이다. 주님의 부활이 나의 부활이 되고 나의 부활이 우리의 부활이 될 수 있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한다. 모든 교회가 어렵겠지만 넓은 마음으로 함께 해 주기를 간곡히 부탁 드린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