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구글이 지난 3분기 27개 기업을 인수하면서 5억 달러 이상을 쓴 것으로 확인됐다고 미국 언론들이 27일 보도했다. 이는 구글의 분기별 기업 인수·합병(M&A) 규모로는 가장 많은 것이다.


이에 따라 올해 들어 3분기까지 구글의 인수 기업 수는 모두 57개사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인수기업 수 48개사를 이미 뛰어넘은 것이다.

Like Us on Facebook


구글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분기 보고서를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했다. 지난 분기 인수규모가 가장 큰 기업은 식당·호텔 정보를 제공하는 자갓 서베이(Zagat Survey)인 것으로 확인됐다. 인수대금은 현금 1억5천100만달러였다. 구글은 또 독일 기업 '데일리 딜(Daily Deal)'을 1억1천400만달러에 인수했다.


구글 보고서는 그러나 125억달러에 인수한 것으로 알려진 모토로라 인수와 관련해 추가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 모토로라 인수는 올해말 또는 내년초에 마무리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