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연합뉴스) 미국에서 청년층과 노년층간의 빈부격차가 큰 폭으로 확대됐다. 미국의 조사전문기관인 퓨리서치센터가 7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65세 이상의 가장이 있는 가구의 자산이 35세 미만 젊은 가장이 이끌고 있는 가구의 자산보다 47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격차는 인구조사국이 연령별 자산을 조사하기 시작한 1984년 이후 가장 큰 것이다.


퓨리서치의 분석 결과 65세 이상 가장이 이끄는 가구의 2009년 순자산 중간값은 17만494달러로 1984년(12만457달러)보다 42% 증가했다. 반면 35세 미만 젊은 가장이 이끄는 가구의 2009년 순자산 중간값은 3천662달러로 1984년(1만1천521달러)보다 오히려 68% 감소했다. 순자산은 보유한 주택 가치, 저축, 증권, 부채 등이 모두 포함된 것이다.

Like Us on Facebook


퓨리서치는 이런 결과가 최근의 경제침체 영향도 있지만 그동안 벌어진 사회경제적 변화의 요인도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퓨리서치는 노동시장이나 주택시장의 구조적 변화와 결혼 연령이 늦어지고 은퇴가 늦어지는 등 여러 요인이 변한 영향이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