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연합뉴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세계적으로 널리 사랑받는 '바비' 인형 등의 포장재가 인도네시아 열대우림에서 생산된 펄프로 만들어진다며 문제를 제기해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자카르타글로브 인터넷판은 8일 그린피스 아시아·태평양과 바비 인형 등에 포장재를 공급하는 아시아 펄프 앤드 페이퍼(APP)가 인도네시아 열대우림에서 생산되는 펄프의 사용 여부를 놓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Like Us on Facebook


그린피스는 APP의 포장재를 미국 종이 분석기관 IPS에 보내 분석한 결과 인도네시아 열대우림 펄프가 사용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APP는 IPS으로부터 그린피스가 보내온 표본 분석에서 재료로 사용된 펄프가 생산된 국가를 판정한 적이 없다는 답변을 받아내 반격에 나섰다.


브루스 샤퍼 IPS 대표는 APP에 보낸 편지에서 "IPS는 표본 내 섬유 종류만 판별할 수 있을 뿐 어느 나라에서 유래한 것인지는 판별할 수 없다"며 "그린피스가 펄프 유래 국가를 발표한 것의 신뢰성에 대해서는 논평할 수 없다"고 말했다.


IPS는 그러면서도 표본에 열대우림 목재가 섞여 있다는 것은 확실하다며 이는 그 제품의 원자재 중 일부가 펄프 생산을 위한 플랜테이션이 아닌, 여러 수종이 서식하는 열대 자연 삼림에서 유래했음을 시사한다고 덧붙였다.


그린피스는 APP의 종이 공장이 인도네시아에 있기 때문에 APP 제품에 열대우림 목재가 들어 있다는 것은 곧 재료가 인도네시아 열대우림에서 왔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주장했다.


그린피스의 열대우림 보호 책임자 부스타르 마이타르는 "APP의 자료에서도 IPS는 제품 속에 열대우림 목재가 들어 있음을 부인하지 않았다"며 "그 열대우림 목재가 인도네시아가 아니면 어디에서 왔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APP 측은 "포장재 원료로는 재활용 섬유도 함께 사용된다"며 "재활용 재료의 일부는 외국에서 수입되기 때문에 제품 속의 열대우림 목재가 국외에서 왔을 수도 있다"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