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연합뉴스) 미국의 주택거래 추이를 보여주는 지표인 잠정 주택매매 지수가 근 2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지난달 매매계약이 체결된 주택을 토대로 작성한 잠정 주택매매 지수(2001년=100)가 전달보다 2.0% 상승한 97.0으로 조사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0년 4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로,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 평균(1.0% 상승)도 웃돈 것이다. 전문가들은 최근 건설 관련 지표가 호조세를 이어가면서 부동산경기가 최악의 불황에서 벗어나는 게 아니냐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으나 주택거래의 상당수가 압류주택으로 조사되는 등 본격적인 회복이라고 보기는 힘들다고 지적했다.

Like Us on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