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잇따른 APT 공격으로 이를 방어하기 위한 기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안랩이 관련 특허 획득 공시를 냈다. 글로벌 정보보안 기업인 안랩(대표 김홍선 www.ahnlab.com)은 7일 APT(Advanced Persistent Threat, 지능형지속보안위협) 대응 솔루션 '트러스와처(해외제품명 AhnLab MDS)'에 탑재한 기술이 특허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번 특허 기술은 워드, 아래아한글, PDF, 플래시 플레이어, 문서 및 스크립트 등의 비실행 파일이 악성코드를 포함하고 있는지를 악성코드가 실행되기 전에 신속하고 정확하게 탐지하는 기술이다. 따라서 악성 비실행 파일의 취약성을 이용한 APT 공격을 효과적으로 방어할 수 있다. 안랩이 세계 최초로 개발해 '트러스와처'에 탑재한 'DICA(Dynamic Intelligent Content Analysis) 엔진'에 적용되는 특허 기술이다. 

Like Us on Facebook

특허 기술명은 '비실행 파일 검사 장치 및 방법'이다. 응용 프로그램 동작 시 비정상적인 메모리 영역(원래 실행 가능한 영역이 아닌)에서 악성 쉘 코드(shell code)가 실행될 때 사전에 탐지해 방어하는 것이 이번 특허 기술의 특징이다. 

안랩 CTO 조시행 전무는 "특정 기업/기관을 겨냥해 장기간에 걸쳐 지능적 공격을 하는 APT가 전세계 IT 인프라를 위협하고 있다. 안랩은 글로벌 수준의 APT 방어 기술로 최적의 대응책을 제공해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안랩은 창립 이래 연구개발에 적극 투자해 혁신 기술 개발을 선도해왔다. 현재까지 유효한 누적 특허 획득 건수가 148건으로 국내 보안 소프트웨어 업계 중 최고 기록이다. 해외에서는 PCT(보충설명) 국제 출원 59건, 국가 별 출원 23건으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세계적 소프트웨어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