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주요 증시가 그리스의 디폴트(채무불이행) 우려로 하락했다.

5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의 DAX 30 지수는 전날보다 2.51% 급락한 11,327.68로 장을 마쳤다.

프랑스 파리증시의 CAC 40 지수도 전날보다 2.2% 하락한 4,974.05로 거래를 마쳤다.  오는 7일 총선을 앞둔 영국 런던증시의 FTSE 100 지수도 전날보다 0.84% 하락한 6,927.58로 마감했다. 

범 유럽 지수인 스톡스 600은 전날보다 1.46% 하락한 391.01에 마감했다.

Like Us on Facebook

볼프강 쇼이블레 독일 재무장관이 그리스 정부가 시한인 오는 12일까지 구제금융 지원 분할 협상을 마무리 짓지 못할 수 있다고 발언, 그리스의 디폴트 우려가 커지면서 투자 심리가 급격히 냉각됐다.

그리스 정부는 오는 12일까지 국제통화기금(IMF)에 7억5000만유로 규모의 부채를 갚아야 하지만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