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가 노키아 지도서비스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이에 따라 우버는 BMW, 아우디, 메르세데스 벤츠 등 독일 자동차 업체 3사와 중국 인터넷 기업 바이두 컨소시엄과 경쟁을 벌이게 됐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은 독·중 컨소시엄이 '히어'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고 지난 5일 보도한 바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페이스북도 히어 인수에 관심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치열한 인수전이 예상된다.

Like Us on Facebook

뉴욕타임스(NYT)는 7일 우버가 노키아의 지도서비스 '히어'(HERE)를 30억 달러(약 3조2,000억원)에 사들이겠다는 인수 의향서를 제출했다고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히어'는 노키아가 구글맵과 경쟁하기 위해 지난 2013년 첫선을 보인 지도 서비스로, 노키아는 지난달 이 사업 부문을 매각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노키아의 지도 서비스는 구글맵이 장악한 디지털 지도 시장의 판도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점에서 여러 관련 기업이 군침을 흘리고 있다. 

노키아는 이달 말까지 최종 인수 대상자를 결정해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