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마이크로소트프(MS)는 이화여자대학교에 오피스 365 에듀케이션을 공급했다고 12일(한국시간) 밝혔다.

이에 따라 이화여대는 사람과 시스테, 디바이스를 연결해 원활하게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캠퍼스를 조성하게 됐다.

오피스 365 에듀케이션은 항상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 되는 ▲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원노트의 기본적인 문서 작성 프로그램 ▲ 개인당 1TB까지 제공되는 클라우드 저장 공간인 원드라이브 ▲ 공동 연구 및 협업을 위한 셰어포인트 온라인 ▲ 메신저 및 화상 회의가 가능한 링크 온라인 ▲ 메일 및 스케줄을 쉽게 관리할 수 있는 익스체인지 온라인 등이 포함된다.

Like Us on Facebook

또한 이를 최대 5대의 PC를 비롯한 다양한 디바이스에 무료로 설치하고 언제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기반으로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MS 측에 따르면, 이화여대는 오피스 365 에듀케이션을 도입한 지 한 달 만에 2,700여명의 학생과 교직원이 다운로드 받았다.

이를 통해 학생 및 교직원들은 다양한 모바일 기기에서 클라우드 기반으로 오피스를 사용하면서 보다 생산적으로 학업, 과제, 연구 등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특히 학생과 교수, 산학 협력 기관 관계자 등 캠퍼스 내외 사람 간의 이메일, 메신저, 소셜 등을 통한 원활한 소통 및 학생 및 임직원 소유 사용자 디바이스의 연결을 통한 협업 지원 등이 가능해졌다고 강조했다.

한국MS 윤무환 상무는 "오피스 365는 기본 오피스 프로그램뿐 아니라 링크, 야머 등 커뮤니케이션 툴로 학교와 학부모까지 연결해줄 수 있는 새로운 교육 환경을 가능하게 해준다"며 "이미 기업에서 뿐만 아니라 학교에서도 학습 및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기본 인프라로 오피스 365를 도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해외에서는 퀸즈 유니버시티, 캘리포니아대, 웨스트런던대, 교토대 등 유수의 대학 기관은 물론 다양한 초·중·고교에서도 활발히 도입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이화여대에 앞서 연세대학교, 국민대학교 등 주요 대학들은 이미 오피스 365를 도입해 학생 및 교직원들에게 원활한 커뮤니케이션 및 협업 환경을 제공하고 있으며, 점차 초, 중등 교육 기관에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이화여대 관계자는 "지금까지 이어지지 않던 대상들, 즉 사람, 시스템, 디바이스들을 모두 연결한다는 목표로 오피스365를 도입했다"며 "예산 걱정 없이 최신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학생들의 만족도도 높으며 관리 효율성의 이점도 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