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 )
(Photo : )

 

 

3살때 한 팔을 잃었지만 희망을 전하는 피아니스트가 되고 싶다는 최혜연씨의 연주입니다. 

Like Us on Facebook

[Reference] : 「팔꿈치 피아니스트 최혜연의 연주 - 어메이징 그레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