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날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70)가 31일 "미국에 살고 있는 불법 이민자들에 더는 사면은 없을 것"이라며 초강경 반(反)이민정책 10개 항을 발표했다.

트럼프는 이날 오후 애리조나 주 피닉스에서 열린 이민정책 연설에서 "미국은 주권 국가로서 이민자를 선택할 권리가 있다"면서 "대통령이 된 첫날 범죄를 저지른 불법 이민자들을 쫓아내는 일부터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Like Us on Facebook

그는 또 "불법 이민자들이 법적 지위를 얻으려면 오직 한 가지 방법밖에 없다"면서 "그것은 모국으로 돌아가 내가 제시하는 새로운 이민 시스템하에 적법하게 재입국하는 것"이라고 강경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트럼프는 이어 불법이민 방지 대책으로 ▲멕시코 접경지역에 '거대장벽'(Great Wall) 건설 ▲이민심사에서 '사상검증'(Ideological Certification) ▲연방 이민세관국(ICE) 산하 '불법이민 추방 태스크포스' 설치 ▲비자법 강화 등을 제시했다.

그는 "멕시코 접경지역에 설치할 거대장벽은 첨단 기술을 동원해 지상과 지하에서 불법 이민자들을 솎아낼 것"이라며 "거대장벽 건설 비용은 멕시코가 부담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트럼프는 "외국인 범죄자(criminal alien)에 대해선 '무관용' 정책을 펼칠 것"이라며 "이제 '불법 이민자 검거ㆍ석방'이라는 악순환을 끝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와 함께 시리아ㆍ리비아 난민 수용이 미국의 안전에 위협이 될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시리아ㆍ리비아 난민 수용 차단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