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 ) 이원규 교수 ©기독일보
(Photo : ) 이원규 교수 ©기독일보

"다수의 목회자들은 자신의 목회 현장에서 묵묵히 성실하게 사역을 감당하고 있다고 믿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교회가 직면하고 있는 양적, 영적 위기에 대하여 누구보다 깊이 성찰하고, 그 변화와 갱신에 대하여 앞장서는 것은 한국교회 목회자들에게 주어진 시대적 과제가 아닐 수 없다."

Like Us on Facebook

 

한국교회목회자윤리위원회(위원장 전병금 목사, 이하 한목윤)가 지난 20일 낮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종교개혁500주년과 목회자 윤리"란 주제로 '한복윤 발표회'를 개최한 가운데, 첫 강연자 이원규 교수(감신대)가 "한국교회 위기와 목회자의 윤리적 책임"이란 주제로 강연을 전했다.

이원규 교수는 "한국교회가 사회적인 신뢰를 상실해 쇠퇴를 촉발하게 된 것은 한국교회가 영성과 도덕성을 상실했다는 데 기인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한국교회 목회자들의 책임이 크다"고 했다. 왜 한국교회가 사회적으로 존경·신뢰를 받지 못하나? 그는 "한 마디로 너무 세속화 되었기 때문"이라 지적했다.

사회는 교회가 세상과 다르기를, 사람들은 성직자와 교인이 비신자들과 다르기를 기대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교회가, 교인이, 그리고 성직자도 비신자들과 다르지 않고 믿는 사람들도 다른 사람들과 똑같이 돈과 권력과 명예를 탐한다는 것이다. 이 교수는 "결국 영적 쇠퇴가 양적 쇠퇴를 초래한 것"이라 분석했다.

특별히 이원규 교수는 "목회자가 바로 서야 교회도, 평신도도 바로 설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교회가, 그리고 목회자가 무엇보다도 영성과 도덕성을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그것이 교회·신앙의 본질이요 목회자·교인들이 갖춰야 할 덕목이며 종교개혁의 원동력이 되었던 기독교적 가치"라고 이야기했다.

먼저 영성에 대해, 이 교수는 "목회자가 부와 명예, 권세를 내려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적 성장보다는 영적 성장을 이뤄야면 한국교회가 그 본질을 회복하고 사회적 신뢰를 얻을 수 있다는 말이다. 도덕성 회복에 대해서, 그는 "종교개혁 정신으로 돌아가야 한다"면서 '오직 믿음' '오직 은총' '오직 성서'를 다시금 강조했다.

이 교수는 "오늘날 수많은 교회, 수많은 목회자와 교인들이 있으면서도 세상을 하나님의 뜻에 맞게 변화시키지 못하는, 하나님의 사랑과 정의를 실천하지 못하는 한국교회의 모습은 중세기 가톨릭교회의 모습을 많이 닮아 있다"고 지적하고, 다시 한 번 "목회자들부터 변하고, 종교개혁의 정신을 되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행사에서는 이원규 교수의 발표 외에도 "종교개혁 시대 목회윤리와 신학"(한신대 김주한 교수) "역사적 관점에서 바라본 목회자 윤리"(안양대 이은선 교수) 등의 발표가 이뤄졌으며, 행사 전 예배에서는 김명혁 목사(강변교회 원로)가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으면서 종교개혁자들에게서 배워야 할 것은?"이란 제목으로 설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