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가정 상담소
(Photo : www.KFAMLA.org) 케어팩 만들기에 동참한 후원자 및 자원봉사자들이 기념사진을 찍었다.

한인가정상담소(소장 카니 정 조)가 지난 1월 22일부터 3월 1일까지 위탁 가정 아이들을 위한 ‘사랑의 케어팩’ 모금 캠페인을 펼쳤다. 총 1만5천910 달러가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서 모금되었으며, 백팩, 생활용품, 의류 등이 후원 용품으로 들어왔다.

Like Us on Facebook

한인가정상담소는 모금된 후원금으로 위탁아동 150개의 케어팩 만들기 위한 용품들을 구매했으며, 3월 9일에는 40여 명의 후원자 및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케어팩 150개를 만들었다. 위탁 아동 케어팩은 위탁가정으로 배치될 위탁아동을 위한 필수용품으로 구성된 가방이며, 연령별, 성별로 총 10종류를 만들었다.

카니 정 조 소장은 “한인들이 큰 관심을 갖고 동참해줘서 당초 목표액인 1만 5천달러를 초과 달성하게되어 감사하다”며 “한인사회에서 위탁 아이들을 위해 준비한 케어팩은 아이들에게 큰 기쁨과 자신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만들어진 위탁 아동 케어팩 일부는 한인가정상담소를 통해 위탁 아동에게 일부 전달 될 예정이며, 나머지는 웨스트코비나에 있는 아동보호국 산하 APP(Asian Pacific Project)유닛에 전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