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 선택 통합홈 English 로스앤젤레스 뉴욕 워싱턴DC 애틀랜타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한국기독일보
Christianitydaily.com
2019.11.11 (월)
X
뉴스 기독교 경제 Tech 라이프 오피니언 크리스천 잡스 포토 비디오

복음대학교

Evangelia University

2660 W. Woodland Dr., Suite 200 Anaheim, CA 92801

(714) 527-0692

http://www.evangelia.edu

학교특징

사명: 
Evangelia University는 목회자와 개혁교회 지도자를 양성할 책임이 있는 개체교회를 도와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사명이 있다.
목적:
-우리의 모든 생활 영역에서 그리스도의 주 되심을 강조하는 개혁주의 세계관을 구비한 학생 교육
-하나님의 말씀과 성령의 인도를 통한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 가운데 학생들을 양육함
-교인들에게 신실하게 봉사하는 지도자로서의 목회자 배출
-타문화에 민감하면서도 문화를 변화시킬 수 있도록 학생들을 훈련함

총장 인사말

Evangelia University는 여러 가지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첫째, 우리 학교는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일과 하나님의 백성들을 세우는 일에 희생적으로 헌신하는 교수 및 직원들과 학생들의 공동체입니다. 
둘째, 이런 희생적인 정신은 우리가 개혁 신앙이라는 값지고도 영적인 전통과 하나님을 경외하는 경건한 신앙 선배들의 어깨 위에 서 있는 것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셋째, Evangelia University는 학생들을 이중 언어 구사에 능통하도록 교육하려는 큰 비전을 가지고 있으며, 조만간 모든 한국어 프로그램들이 영어로도 제공될 예정입니다. 
넷째, 남가주의 다문화적인 독특한 위치로 인하여 Evangelia University는 그리스도를 위해 모든 영역을 개혁할 수 있도록 학생들을 훈련시켜 배출할 뿐만 아니라, 모든 인종의 학생들을 본교에서 훈련시켜 다시 모든 족속들에게 파송하려는 큰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 
더 나아가, 모든 영역에서 하나님의 주권을 회복하자는 개혁주의 비전을 따라, 안수 받을 목회자 뿐 아니라 안수 받지 않을 평신도까지도 함께 훈련시켜 모든 영역에서 빛과 소금이 되도록 만들어 나갈 것입니다. 
아무쪼록 우리와 함께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그를 영원히 즐거워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총장 신현국 박사

학교연혁

에반겔리아 대학교의 독특한 Vision은 본교와 미주 고신 교단과의 관계에서 비롯되었다. 고신 교단은 핍박과 순교라는 특이한 역사를 가진 개혁과 교단이다. 한국이 일본의 군국주의에 의해 1910년 식민지화 되었다. 1938년에는 당시 한국 장로교회의 총대들이 제27회 총회 참석차 동양의 예루살렘이라던 평양에 모였으며, 일본 경찰의 삼엄함 감시 하에 진행된 총회에서 신사참배를 만장일치로 가결하였다. 당시 유일한 반대자 Bruce Hunt 목사는 일본 경찰에 의해 축출되었으며, 다른 반대자들은 총회에 참석조차 저지되었다. 결국 몇 분의 신사참배를 반대하던 목사들은 투옥되어 고문으로 순교까지 당하였다. 조국 해방 이후 출옥 성도들은 모든 교회와 신사참배 주동 목회자들에 대해 회개의 기간을 가질 것을 요청하였다. 하지만 이러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신사 참배 반대를 고수하였던 그들은 새로운 신학교인 고려신학교를 개교하기에 이르렀다. 1951년 36회 총회에서 이들 목회자들은 회원권을 박탈당하여 총회 참석조차 불가능하게 되었다. 교단에서 축출당한 이들은 ‘고려파’라는 새로운 교파를 설립하였다. 교단 설립자들은 개혁신앙을 신봉했고, 신사참배에 굴복치 않은 분들이었다. 교단 창설과 신학교 설립에 가담한 분들은 미국 선교사 한부선(Bruce Hunt) 목사와 출옥 성도 한상동 목사 그리고 경건한 신학자 박윤선 목사 등이었다. 에반겔리아 대학교 설립자이며 초대 총장인 이근삼 박사도 학교 설립 당시 학생이었고, 그 후에 교수로 봉직하였다. 결국 신학교와 교파는 ‘고신’이라는 명칭을 갖게 되었다. 따라서 고신 교단의 역사는 생활과 교리의 순결을 위해 애썼던 프랑스의 ‘위그노’, 영국의 ‘청교도’의 역사와 유사하다고 할 수 있다. 바로 이런 교단 설립 당시의 순교자 정신을 오늘에까지 지켜 오려고 노력하는 것이 지금의 고신 교단이다.
 
이근삼 박사는 1995년에 가주 고려신학대학원을 설립했고, 1999년도에는 태평양침례교대학(1992년 설립)과 합병하여 급속하게 성장하는 아시아인을 위한 이중 언어 목회자 훈련을 일차적 목적으로 삼게 되었다. 이 기관의 특이성은 동․서양을 신학적, 선교적, 목회적으로 연결하는 가교가 되려는 비전을 가진 것이다. 이 일은 성경을 순순히 연구할 뿐만 아니라 상황에 맞게 적용까지 해야 하고 또 점증하는 도전에 적절히 대응하는 일도 될 것이다. 더욱이 미국 내에서 학생을 훈련하여 외국으로 보내고 외지 학생을 훈련하여 미국 내에서 일하도록 그들의 역량을 키워주게 될 것이다. 끝으로 학생들은 점차 다 민족화 되는 지구촌에서 이중, 다중 언어로 봉사할 수 있도록 학생을 훈련될 것이다.
 
1999년에, 에반겔리아 대학교(복음대학교)로 개명하여 복음을 온 세상에 전한다는 비전을 반영토록 하였다. 이근삼 교수의 지도력과 본교의 고신 교단과의 밀접한 관계로 인해 에반겔리아 대학교는 개혁 신앙적 정체성과 비전을 개발하였다. 이러한 신앙 유산의 기초 위에서 건전하고 강력한 신학 훈련을 통해 학생들이 순순한 신앙의 마음을 갖게 된다는데 대해 명성을 얻고 있다. 최근에는 특정 인사들의 기부로 인해 특별히 기독교 교육 및 고전 교육을 학사 과정에서 개설하여 개혁 신학 교육을 신학대학원 수준에서 제공하려는 비전을 실천에 옮길 수 있게 되었다. 더욱이 도서관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선교 센터 설립을 위한 계획이 진행되고 있다.
 
2008년에는 제 2대 신현국 총장의 지도력 아래 미연방정부 교육국 학력 인준 기관 중에 하나인 트랙스(TRACS-Transnational Association of Christian Colleges and Schools)의 준회원으로 가입되어, 효과적인 교육과 체계적인 학교 운영을 위한 전략적인 발전을 도모해 왔다. 
2012년 4월에는 미국 연방정부의 학력 인증 기관인 트랙스의 정회원으로 승격되어 연방 차원의 학력 인증이 되는 학위를 수여하는 기독교 대학교, 대학원으로 격상하게 되었다. 11월에는 목회학 박사 과정을 승인 받았고, 모든 학위 과정에 대한 온라인 강의를 통한 원거리 교육도 승인받아, 에반겔리아 대학은 전 세계 어느 곳에서도 철저한 개혁주의 신학으로 기독교 지도자를 양성하는 비젼과 목표를 이루어 가게 되었다.